블로그 이미지
MENU
Date : 2014.10.20 11:50 Category : 서평과 리뷰 Writer : JKL

현대사회에서 도시민의 삶을 사는 것은 어렵지 않다. 그러나 그 무언가의 허전함을 도시는 채워주지 못한다. 그래서 사람 사는 냄새, 자연의 소리를 찾아 마을로 슬쩍슬쩍 발걸음을 옮겨 본다. 그렇게 마을에서 잠시 잠깐의 힐링만 하고 돌아오는 사람에게 이 책을 권하진 않는다.


마을에서 내 인생의 제2, 제3의 길이 있지 않을까? 조금 더 깊이 고민하는 사람들에게는 꼭 필요한 책이다.


생각해보자. 다 똑같아 보이는 마을, 하지만 들여다보면 다 다르다는 것을 알 수 있을 것이다. 저자는 20개 유형의 마을을 다뤘다. 모든 것이 다르다. 마을의 시작부터 경제적 기반과 사회적 환경, 자연 환경 모두 다르다. 이 책은 그 '다름'을 처절할 정도로 치밀하게 다뤘다.


사람 사는 대안마을(정기석 저, 도서출판 피플파워, 1만 4000원)



저자는 마을 주민도 인터뷰했고, 마을에 정착한 도시민도 인터뷰했다. 성공한 시도, 실패한 시도 모두 인터뷰했다. 마을에 서 있는 작은 비석도 아무렇게나 서 있는 것은 없다. 다 나름의 이유가 있고 이야기가 있다. 매의 눈으로 샅샅이 훑는다. 괜히 마을 전문가가 아니다.


물론 저자는 원래 이상적인 마을 공동체 대안을 제시하기 위해서 이 책을 썼다. 그러나 내가 보기에는 이 책은 더 없이 좋은 귀농 귀촌 지도서이다. 뻔한 한 두 사례를 억지로 포장해 만든 것도 아니고, 실정에 맞지 않는 뜬 구름 잡는 하나마나한 소리만 하는 것도 아니다. 마을의 밑바닥을 이렇게 보여준 책은 보지 못했다.


기껏 가진 것을 몽땅 털어 나름 고상한 비전과 사상을 갖고 마을에 들어가서는 외딴 섬이 돼 있는 지인들을 숱하게 보게 된다. 이 사람들이 '결심'을 하기 전에 이 책을 먼저 봤으면 어땠을까 하는 마음이 든다.


<관련링크>

교보문고 책 구매하기

알라딘 책 구매하기



1···697071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