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MENU
Date : 2019.03.20 16:55 Category : 피플파워가 낸 책 Writer : 쏭이얌

 

제목 경남을 걷다 (부제: 걸으며, 쉬며, 사색하는 경남 힐링 둘레길 38선)

펴낸날 2019년 3월 15일
가격 20,000원
양장본 | 560쪽 | 152*225mm
ISBN 979-11-86351-21-5 (03980)

펴낸곳 도서출판 피플파워

          경남 창원시 마산회원구 삼호로 38(양덕동)
          055-250-0100
          www.idomin.com
지은이  임용일·이서후

 

 

 

 

책 소개


경남 18개 시 군 둘레길, 그곳에서 느낀 ‘걷는 즐거움’과 그 길이 품은 속살 같은 이야기를 하나씩 풀어내다.

경남도민일보 기획이사인 임용일 기자와 문화체육부 이서후 기자가

경남 18개 시·군 38개 둘레길을 직접 걸어보고 쓴 책이다.
혼자 걸으며 마음을 비우고, 욕심을 내려놓고 천천히 걷는 즐거움을 만끽한 이야기를 이 책에 담았다. 단순한 둘레길 안내서가 아니라 각각의 길에 걸쳐 있는 유적과 문화재, 그 길을 따라 살아온 사람들의 흔적과 역사를 담았다. 걷기 여행의 재미를 경남에서 찾고자 하는 분들에게 길잡이가 될만한 책이다.

 

 

 

 

 

 

저자 소개

 

*지은이: 임용일

임용일은 경남도민일보 기자다.
경남도민일보 창간 멤버로 편집, 사회, 경제, 자치행정부를 거쳐 최근 편집국장을 마치고 기획이사로 일하고 있다.
그냥 뚜벅뚜벅 걷는 것을 좋아한다.
가장 길게 걸었던 기억인 백두대간 종주를 책으로 펴낸 적도 있다.
지리산 둘레길도 다녀왔다.
모자라고 아쉬움이 있지만 한 가지라도 다른 무언가를 담으려고 노력하는 편이다.
세 번째로 긴 여정이었던 <경남을 걷다>를 끝내고 나름 욕심을 부리고 있다.
바람 따라 사람과 만나는 길을 찾아 떠나는 꿈을 꾼다.
그는 스페인 속담 ‘신 쁘리사 신 빠우사(Sin prisa sin pausa·서두르지 말되 멈추지 마라)’와 함께 걷는다.

 

 

*지은이: 이서후
이서후는 경남도민일보 문화체육부 기자다.
이 책에서 남해 다랭이 지겟길과 말발굽길 편을 썼다.

 

 

 

 

 

 

 

 

목차


머리말

 

창원
01. 합포만을 품은 마산의 자존심 / 무학산 둘레길

02. 시(詩)가 있는 여유로운 휴식처 / 봉암수원지 산책길
03. 편백 숲이 아름다운 힐링 둘레길 / 장복 하늘마루길

04. 바다와 온전히 만나는 숨은 보물 / 파도소리길과 저도 비치로드


진주
05. 진주(珍珠) 같은 그곳을 걷다 / 진주성과 남가람 문화거리

06. 도심 숲길 이보다 좋을 순 없다 / 에나길 2코스

 

통영
07. 예술의 향기 물씬 풍기는 알짜배기길 / 토영 이야~길 1코스
08. 거장 윤이상을 만나다 / 도남 해안길

 

사천
09. 붉은 노을만큼 짙은 여운이 가득 / 실안 노을길

10. 소소하지만 확실한 행복의 길 / 물고뱅이 마을 둘레길

 

김해
11. 신화 따라 김해의 탄생 되새기다 / 가야사 누리길
12. 노무현! 당신을 잊지 않겠습니다 / 대통령의 길

 

밀양
13. 시간도 멈추고 발걸음도 멈추는 곳 / 고가 탐방로
14. 영남 제일의 누각에 올라서면 / 밀양 아리랑길 1코스

 

거제
15. 원시림과 바다가 어우러진 천혜의 섬 / 지심도 둘레길
16. 무지개처럼 아름다운 풍경 속으로 / 바람의 언덕길

 

양산
17. 춤추는 바람결에 물결치는 소나무 / 통도사 순례길
18. 타임머신 탄 과거로의 시간 여행 / 신기산성 산책로

 

의령
19. 백마 탄 홍의장군 기개를 엿보다 / 의병길
20. 부자가 되는 기(氣) 받으러 간다 / 부잣길

 

함안
21. 나무·꽃 이름 알아가는 생태길 / 입곡군립공원
22. 길 따라 햇볕이 있고 바람이 있는 길 / 여항산 둘레길

 

창녕
23. 지극한 모성애 동물도 다르지 않다 / 남지 개비리길
24. 살아있는 자연사 박물관을 걷는다 / 우포늪 생명길

 

고성
25. 호국불교·경남 독립운동 근거지 / 연화산 옥천사길
26. 공룡이 거닐던 그 길을 따라서 / 상족암길

 

남해
27. 척박한 삶을 고스란히 담은 길 / 다랭이 지겟길
28. 원시어업 형태 고스란히 간직한 곳 / 말발굽길

 

하동
29. 언제 걸어도 풍요로운 악양들판 / 토지길 1코스

30. 하동 관광의 하이라이트 설명이 필요 없다 / 십리벚꽃길

 

산청
31. 남명선생의 올곧은 기개를 흠모하다 / 지리산둘레길 8구간
32. 가도 가도 끝이 없는 물줄기 따라 오른다 / 대원사 계곡길

 

함양
33. 사계절 언제라도 넉넉한 천 년의 숲 / 상림
34. 옛 선비의 풍류 따라 사뿐사뿐 걷다 / 선비문화 탐방로

 

거창
35. 빼어난 경치 어디를 보아도 탄성이 절로 / 수승대와 황산마을
36. 거창 읍내를 품어 모두에게 사랑받는 길 / 건흥산 거열산성

 

합천
37. 세상 소리를 들으며 극락의 세계로 / 해인사 소리길
38.  유유히 흐르는 강물 따라 역사 산책 / 황강마실길


 

 

 

 

 

 

 

 

책 속으로


 

‘신화의 땅’ 김해를 가로지르며 흐르는 해반천은 2000년 전 가야의 숨결을 느낄 수 있는 공간이다. 찬란했던 가락국 해상무역의 영화를 간직한 김해의 중심하천이다. 김해시는 해반천을 따라 가야문화의 주요 유적지를 연결하는 가로공원 성격의 가야의 거리 ‘가야사 누리길’을 조성했다. 이 거리는 ‘우리나라 아름다운 길 100선’에 선정될 정도로 도심의 주요 경관 축이다. 과거와 현재가 공존하는 가야사 누리길을 따라 걸었다. 코스는 수로왕비릉~구지봉~국립김해박물관~김해시민의 종~대성동 고분박물관~봉황동 유적~수로왕릉~한옥체험관으로 이어지는 4㎞ 구간이다. 이 길은 단순히 걷는 길이 아니라 역사 탐방길이라는 표현이 더 정확하다.

-(본문 166쪽, 가야사 누리길 편)

 


도장포마을 건너편에 있는 신선대는 하늘에서 신선이 내려와 풍류를 즐겼을 만큼 자연경관이 빼어난 곳으로 ‘신선이 놀던 자리’라는 뜻이다. 선비의 갓처럼 생긴 갓바위는 벼슬을 원하는 사람이 제를 올리면 소원이 이루어진다는 속설도 있다. 하늘에서 내려온 신선이 널찍한 바위에서 무엇을 했을까. 켜켜이 쌓아 놓은 시루떡이 연상되는 오색바위는 주위 기암괴석과 그 틈에서 생명력을 자랑하고 있는 소나무와 어울려 한 폭의 그림이나 다름없다.

-(본문 254쪽, 바람의 언덕 편)

 


입곡저수지는 창원시 내서읍에서 창원과 함안을 잇는 지방도 1004호선을 따라 자동차로 15분 거리에 있다. 남해고속도로를 이용하면 함안나들목에서 내려 지방도 1004호선 입곡삼거리에서 우회전하면 저수지와 만난다. 저수지 입구에 들어서면 숲과 암벽이 조화로운 은빛 물결이 가장 먼저 반긴다. 입곡저수지의 명물 출렁다리를 건너지 않고 곧장 입곡군립공원 이정표를 따라 주차장이 있는 곳까지 도로를 따라 달렸다. 녹음이 우거진 숲길이 가져다주는 포근함을 차 안에서도 느낄 수 있을 정도였다.

-(본문 318쪽, 입곡군립공원 편)

 


길은 마근담 계곡 입구에서 왼쪽으로 꺾이면서 하염없이 아래로 내려간다. 더운 날씨 때문에 시멘트 포장길에서 반사되는 햇살이 다소 부담스럽다. 지루하다 싶을 정도로 한참을 내려서면 길과 계곡이 만난다. 당장에라도 물에 뛰어들고 싶지만 계곡에 들어가면 안 된다. 이 계곡은 아래 사리마을 주민의 식수원이기 때문이다. 손을 적시는 정도로 만족해야 한다. 사리마을이 가까워질수록 감나무가 지천이다. 덕산은 곶감이 유명한 곳으로 늦가을 온 동네가 곶감 건조장으로 바뀔 정도다. 이 길은 황금빛 감이 주렁주렁 열릴 때 가장 아름답지 않을까 하면서 다음을 기약했다. 오늘 산청을 거쳐 가는 둘레길 가운데 가장 아름다운 코스를 걸었다.
-(본문 460쪽, 지리산둘레길 8구간 편)

 


상림과 인근 필봉산309m을 잇는 ‘최치원 산책로’도 숲과 산을 동시에 즐기는 코스로 그만이다. 원점 회귀하는 코스로 총 5.6㎞다. 두어 시간 남짓이면 충분하다. 코스는 상림~물레방아~대병저수지~산불 감시초소~한남군 묘~상림까지 어느 방향으로 출발해도 무방하다. 함양 사람은 ‘고향 함양은 잊어도 상림은 잊지 못한다’는 이야기가 있다. 그만큼 상림을 아끼고 사랑한다는 뜻이다. 함양문인협회 창립회장을 지낸 김성진 시인은 상림을 이렇게 노래했다.
‘백운산 가슴을 화알짝 열어/ 흘러내린 젖줄기는/ 살진 고을 유서 깊은 성지 이루어/ 천년을 키워온 상림 숲이여/ 지저귀는 멧새 소리에/ 영롱한 꿈이 햇살로 내려오고/ 고운 임 거룩한 뜻/ 몰아치는 샛바람이 쌀쌀하여도/ 나그네의 발길 멈추게 하는/ 굴밤묵 곡차 한 잔/ 정겨운 고장으로 일궈내노니/ 함양은 너를 사랑하고/ 너 있음으로 고을이 훈훈하여/ 다사로운 가슴마다/ 싱싱한 생기 솟아 꽃이 피어라.’

-(본문 490~491쪽, 상림 편)


 

 

 

 

 

 

 

 

출판사 제공 책 소개


경상남도는 산과 강, 바다가 잘 어우러진 땅이다. 덕분에 산·강·바다를 낀 둘레길이 다양하게 조성되어 있다.

창원에는 세 개의 숲속 길과 하나의 바닷길이 있고, 진주에는 남강을 따라 강변길이 있으며, 통영과 사천, 거제, 남해에도 다채로운 바닷길이 있다. 또 합천과 거창, 함양, 산청 등 내륙에는 숲속 길이 많다. 걷기를 즐기는 사람이라면 각자의 취향에 따라 선택할 수 있는 폭이 넓다.


경남에서 걷기 좋은 서른여덟 개 둘레길을 직접 걸으며 본 자연 풍광과 유적, 문화재, 그 길을 끼고 살았던 사람들의 흔적과 역사를 꼼꼼히 담았다.


어떤 길에서는 천 년 역사를 뛰어넘은 선조의 지혜에 감탄했다. 또 다른 길에서는 고단한 삶의 무게를 고스란히 내려놓아도 좋을 풍경에 취했다. 저자는 그냥 걷는 것에 만족하지 않고 전설과 역사, 삶의 스토리를 찾고자 노력했다.


바닷가 절벽 위로 난 길을 따라가며 왜적에 맞서 백척간두의 조국을 구한 충무공 이순신 장군의 고뇌와 지혜를 배웠으며, 시장통 골목길에서는 어디선가 불쑥 나타날 것 같은 시인의 숨소리를 느꼈다. 손바닥 만한 밭 한 뙈기라도 더 만들어 자식 입에 풀칠이라도 해야만 했던 가난한 아버지의 한숨이 깊게 배인 길도 만났다.

 

 

 

 

 

 

 


주제어: 경남, 둘레길, 산책로, 무학산둘레길, 통도사, 여행, 걷기, 둘레길, 산책, 경남관광
분류: 여행, 국내여행, 걷기/배낭여행, 문화/역사기행, 역사, 국내여행>경상도

123456···72